마이크로소프트(MS)가 25일 새벽 ‘윈도우10’의 다음 버전인 ‘윈도우11’을 공개했다. 윈도우10이 발매된 2015년 7월 이후 7년만에 이뤄진 신제품이다.

MS의 윈도우 제품은 전 세계 PC의 78% 가량이 사용하고 있는 최대 운영체제다.

윈도우11은 연내에 발매될 예정이며, 기존에 윈도우10을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었던 이들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인터넷 브라우저 ‘익스플로러’는 더 이상 윈도우11에서 지원되지 않는다.

다양한 기능 개선들이 이뤄졌는데, 그 중에서도 안드로이드 앱이 윈도우에서 실행된다는 점이 눈에 띈다.

‘틱톡’ 등과 같이 모바일 상에서 최적의 서비스를 보여주는 앱들도 이제는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를 받은 뒤 바로 실행할 수 있게 된다.

이전에도 안드로이드 앱을 윈도우에서 실행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별도의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이전부터 다른 운영체제에 존재하는 서비스들을 서로 호환되게 하려는 노력들을 해 왔다.

윈도우11에서 안드로이드 앱을 다운받아 사용하려는 이들은 먼저 아마존 앱스토어를 다운받고, 거기에 올라와 있는 안드로이드 앱들을 PC에 내려받은 뒤 실행시키면 된다.

사진설명윈도우11에서 안드로이드 앱인 `틱톡`이 돌아가는 모습

또한 MS의 화상회의 협업도구인 팀스가 기본탑재된다. 윈도우11의 작업표시줄에 기본으로 팀스가 들어오는 것이다.

구글이 크롬브라우저와 구글캘린더 등에 자사의 화상회의 솔루션인 ‘구글미트’를 삽입하고 애플이 자사 OS에 ‘페이스타임’을 기본적으로 넣는 것처럼

MS도 자사의 소프트웨어 끼리 연동성을 강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사용자들은 이제 윈도우11에서 ‘팀스’를 켜면 다른 ‘팀스’ 사용자들과 문자, 음성, 화상회의 등을 바로 연결할 수 있게 된다.

화면 구성도 많이 바뀐다. ‘시작’ 버튼이 화면 맨 왼쪽아래에 있는게 아니라 화면 아래 중앙으로 옮겨간다. 시작버튼 뿐만 아니라 자주 쓰는 프로그램들 모두 화면 아래 작업바 가운데에 정렬된다. ‘스냅’이라고 불리는 기본 화면분할 기능이 도입된다. 기본적으로 앱 2개~3개를 한꺼번에 돌리면서 한 화면 안에 최적으로 볼 수 있는 화면분할 레이아웃이 제공되는 것이다.

또한 모니터를 여러개 연결해 쓰면서 앱들을 여러개 실행시켜 두는 경우,

모니터를 분리하면 다른 모니터에서 쓰던 앱들은 자동으로 사라졌다가 모니터를 연결하면 다시 앱들이 보여지는 기능도 추가됐다. 윈도우10에서 지원되던 태블릿 모드는 사라진다.

사진설명윈도우11의 기본화면 구성. 아래쪽 작업바를 보면 기존 윈도우10과 달리 가운데 정렬이 돼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인터페이스도 개선됐다. 모바일 환경에서는 마우스 조작이 어렵고 키보드 연결도 힘든데, 이를 고려한 터치펜, 터치용 키보드 앱, 음성인식과 자동번역 기능을 활용한 텍스트 입력 기능도 들어왔다.

윈도우10에서 기본탑재돼 있던 ‘코타나'(Cortana)라는 음성인식 소프트웨어는 윈도우11에서 사라진다.

MS는 또 앱 개발자들이 윈도우 앱스토어를 사용할 잇점이 많다는 점을 행사 여러곳에서 강조했다. 현재 애플과 구글이 운영하는 앱스토어에서는 앱개발자들이 다른 결제수단을 사용할 수 없으며, 그에 따라 앱서비스 판매를 통해 버는 돈에서 15~30%의 수수료를 애플과 구글에 내야 한다.

이처럼 다른 결제수단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 때문에 MS의 경쟁사인 애플은 최근 반독점 시비로 법원에서 앱스토어 수수료 관련 소송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이번 윈도우11 발표에서 파노스 파나이 MS 최고제품책임자는

앱 개발자들이 “스스로 요금을 부과할 수 있는 엔진(결제도구)을 갖고 있다면” 윈도우11 앱스토어의 수수료는 공짜라고 밝혔다.

사진설명윈도우11의 앱스토어 모습

※위 포스팅이 문제 될 시 삭제처리 하겠습니다.

출처 : https://www.mk.co.kr/news/world/view/2021/06/613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