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SK텔레콤과 한국오므론제어기기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5G와 인공지능(AI) 등 첨단 ICT 기술로 무장한 로봇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코로나19방역로봇에는 5G·AI 등 첨단 ICT 기술과 로봇 자율주행·IoT 센싱 등 공장 자동화 제어 기술이 적용됐다. 로봇은 5G 네트워크를 이용해 서버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자율주행·체온검사·방역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한다. 예를 들어 로봇이 측정한 체온 검사 데이터를 5G 네트워크로 서버에 보내고 서버는 이를 분석해 체온이 높을 경우 현장에서 출입을 제한하는 방식이다.

또한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기반 인식 기술이 적용돼 출입객들에게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권할 예정이다. 사람들이 몰려 있는 경우 로봇이 다가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요청하고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에게는 마스크 착용도 권유한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방역로봇에 5G 기반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메타트론(Metatron)’도 적용해 로봇의 효율적 운용을 돕는다. 메타트론은 로봇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로봇을 구성하는 주요 부품의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로봇의 현 상태 확인은 물론 유지보수가 필요한 시점을 실시간으로 예측한다.

SK텔레콤과 오므론은 코로나19 방역로봇을 자사 시설에 우선 도입해 활용 후 올해 하반기 공식 출시할 계획이다. 양사는 앞선 시장 경쟁력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

출처:https://kbench.com/?q=node/210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