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롤스터의 신예 정글러 ‘기드온’ 김민성이 1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23일 차 2경기서 LCK 데뷔전을 치렀다.

이날 kt 롤스터는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뒀고, 덕분에 ‘기드온’과 데뷔전 승리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다.

2군에서 콜업으로 LCK에 데뷔한 첫 케이스인 만큼, ‘기드온’의 데뷔전에는 많은 관심이 쏠렸다.

그는 첫 등장부터 임팩트를 남겼는데, 캠 위치가 매우 가까워 유독 얼굴이 클로즈업된 채 방송에 나왔기 때문. 이를 언급하자 ‘기드온’은 “알고 있다. 화면이 가까워야 몰입이 잘 돼서 그렇게 세팅을 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데뷔전을 승리한 소감으로 ‘기드온’은 “이겨서 기분은 좋지만,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많이 남는다.

정글링 캠프를 설계하는데 있어서 두 판 다 미스가 있었다. 거기서 차이가 났던 것 같다”며 “꿈에서 그린 LCK서의 내 모습은 다들 그렇듯 POG를 받는 게 아닐까. 처음부터 잘하고 싶었는데, 참 쉽지 않다”고 아쉬움 섞인 미소를 지었다.

실제로 ‘기드온’은 아직은 검증되지 않은 카드인 케인을 플레이한 2세트서 호된 신고식을 치렀다.

마지막 한타 승리로 일발역전을 거두긴 했지만, 그 중심에 케인은 없었다. 경기 후에는 ‘케인을 괜히 했다’며 자책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캐니언’ 선수가 케인을 쓰는 걸 보고 각이 나온 것 같아 해보긴 했는데, 기용하려면 더 연습을 해야할 것 같다”며 “케인을 괜히 했다고 말한 건 경기가 끝나면서 안도하는 느낌도 있었고, 동시에 다른 팀원들에게 미안해서 그랬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롤모델로는 현재 LPL에서 뛰고 있는 ‘타잔’ 이승용을 꼽았다. 그는 ‘타잔’에 대해 “실력은 말할 것도 없고, 그리핀 때 같은 팀에 있었는데, 옆에서 지내면서 든 생각이 있다.

내가 나중에 경력이 쌓이고 베테랑이 됐을 때 이 사람만큼 선한 영향력과 프로 의식을 갖출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이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2라운드를 뛰면서 좀 더 견고해지고, 더 날카로운 정글러가 되는 게 목표다. 개인적인 기준에서는 많은 아쉬움이 남은 데뷔전이었다.

형들이랑 더 열심히 준비해서 더 좋은 경기력으로 돌아오겠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목표와 각오를 전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출처 : http://www.inven.co.kr/webzine/news/?news=251869&site=l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