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챌린저스 팀이 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LCK 챌린저스 리그(LCK CL) 스프링’ 결승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3:0으로 꺾고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T1 챌린저스 팀을 이끄는 ‘벵기’ 배성웅의 감독 커리어 첫 우승이기도 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벵기’ 배성웅은 “계속 발전하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와 함께 서머 스플릿 우승을 다짐했다.


아래는 배성웅과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LCK CL 출범 이후 첫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4개월 정도 계속 연습하면서 준비했는데 결과가 잘 나온 것 같아서 다행이다. 서머 때도 좋은 폼 유지하도록 더욱 더 노력하겠다.

감독으로 첫 시즌에 임했다. 선수 생활과 어떤 점이 달랐나
아무래도 선수는 자기 할 것만 잘 하면 되는데 감독은 그것만이 아닌 점이 달랐다. 조율해야하는 부분도 있고, 그런 차이가 크다. 

이번 시즌 총평을 부탁한다
나쁘지는 않았다. 개선해야할 점은 챌린저스에서는 확실히 잘하지만 올라가야 할 곳이 있으니까. 실력적으로 더 늘어야 하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 부분에서 많이 나아지려고 계속 노력하고 있다. 좋았던 점은 연습할수록 개선되는 게 눈에 띄어 성취감이 있었다.

정규 시즌 상대 전적 1승 1패지만 단판전이었기 때문에 BO5의 결승전을 준비하는 과정은 달랐을 것 같다. 어떤 부분을 중점적으로 준비했는지
플레이오프 2라운드 전까지는 2주간의 준비기간이 있었는데, 플레이오프 2라운드 이후에는 3일정도 준비시간으로 짧았다. 카드를 여러 개 준비해야 할 것 같았다. 3일 전 플레이오프 2라운드 대회 때 카드를 다 보여줘버리면 그 다음 새 카드가 없기 때문이다.

결승전 ‘미르’ 정조빈의 픽이 팀 싸움이나 다른 라인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선수와 코치진 중 누구의 요청이었나
코칭스태프가 먼저 요청한 것이다. 갈리오를 픽 했을 때 안정감이 남다르다고 생각했다.

T1 챌린저스 팀이 각종 어워드에 이름을 올렸다. 본인도 베스트 코치에 선정되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고, 계속 발전해가도록 노력하겠다.

이번 스프링 스플릿을 점수로 매긴다면 몇 점을 줄 수 있을까
70점이다. 챌린저스에서는 우승하고 해서 좋은 성적을 보이지만, 앞으로 올라가야 할 단계는 많다고 생각한다. 조금 더 나아지기 위해서 그 정도 점수를 매겼다.

인터뷰 마치며 다음 시즌 목표 및 향후 운영 계획을 알려달라
다음 시즌 목표는 우선 우승이다. 향후 운영 계획은 잘 모르겠다. 

*이미지 출처=한국e스포츠협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