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초부터 미국 시작으로 다른 국가 적용 확대

[더팩트|한예주 기자] 애플이 내년부터 사용자가 직접 제품을 수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

애플은 18일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애플은 그동안 전 세계 5000곳 이상의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나 2800여 곳 이상의 개별 수리 서비스 업체를 통해서만 수리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그러나 이번 셀프 서비스 프로그램을 통해 사용자는 수리 매뉴얼을 검토한 후 애플 셀프 서비스 수리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정품 부품과 도구를 주문해 직접 제품을 수리할 수 있게 됐다.

우선적으로 ‘아이폰12’, ‘아이폰13’ 라인업을 시작으로 ‘M1칩’을 탑재한 맥(Mac) 컴퓨터로 셀프 서비스 수리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 초부터 미국에서 처음 이용할 수 있으며, 이후 다른 국가로 지원 범위를 넓혀갈 예정이다.

프로그램의 시작은 우선 아이폰 디스플레이, 배터리, 카메라 등에 집중한다. 이 외의 수리는 내년 하반기부터 지원키로 했다.

수리가 끝난 뒤 사용된 부품을 재활용을 위해 반납하면 향후 새 제품을 구입할 때 사용 가능한 크레딧을 받을 수 있다. 새로운 온라인 스토어는 200개 이상의 부품과 도구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애플은 이 수리 프로그램이 전자기기에 관한 지식과 경험을 갖춘 개인 테크니션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대부분의 고객은 스스로 제품을 고치기보다는 애플 정품 부품을 이용하는 공인 테크니션이 있는 전문 수리 서비스 제공업체를 방문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 운영 책임자는 “애플의 정품 부품에 대한 더 많은 접근성을 제공함으로써 수리가 필요한 고객에게 훨씬 더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할 예정”이라며 “지난 3년 동안 애플은 정품 부품, 도구, 교육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지를 두 배 이상 확장했고 이제는 기기를 직접 수리하고 싶어하는 고객에게 이 프로그램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