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 내 반도체 생산계획에 제동
미국 기술의 중국 이전 봉쇄 목적

13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인텔이 반도체 공급 부족이 심화하자 최근 중국 청두 공장에서 반도체 재료인 실리콘 웨이퍼 생산을 확대하려 했으나 안보를 이유로 제동이 걸렸다.

백악관의 이번 결정은 미국 기술의 중국 이전을 봉쇄하려는 바이든 행정부의 보호주의 성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와 미국 정부 간 의견 차이가 발생한 셈이다.

인텔을 포함한 미 반도체 기업들은 최대 반도체 소비국인 중국의 마음을 잡기 위해 중국에 공장을 세워 생산에 주력하고 있다.

그러자 백악관은 중국 반도체 산업에 대한 미국 기업들의 투자가 증가함에 따라 중국의 반도체 기술 발전 가능성에 경계심을 보여왔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지속하자 인텔 등 반도체 기업에 반도체 재고·주문·판매 등 공급망 정보 설문지에 대한 답변을 이달 8일까지 제출하라고 지난달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사실상 강제로 민감한 기업 정보를 요구하고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사실상 백악관이 반도체 산업을 넘어 대중국 전략적 투자를 규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정부가 해외 투자 심사를 위한 장치를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설리번 보좌관은 국가안보를 해치거나 경쟁자들의 기술력 향상을 도울 수 있는 미국의 대외 투자 영향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