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이 고령자의 일상 생활을 돕는 로봇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해 일반에 공개했다.

이 기술은 고령자가 생활하는 가정과 복지관에서 세계 최초로 대규모 실증을 거치고 있어

관련 학계와 기업, 그리고 기술을 사용할 고령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고령자에게 상황에 맞는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봇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고령자용’ 로봇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로봇의 관점에서 사람을 인식하는 자료와 인공지능의 일종인 ‘딥러닝’을 실현할 기술이 필요하다.

서비스 업체들은 그런 여건을 갖추기 어려운데, ETRI가 기술을 공개하면서 한계를 극복할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ETRI가 내놓은 로봇 인공지능은 총 13종이다.

인공지능을 통해 로봇은 주인(고령자)의 행동과 얼굴, 의상 스타일을 인식하고 소지품을 구분하거나 대화를 할 수 있다.

고령자가 “빨간색 컵 찾아와”라고 말하면 로봇은 집 안을 돌아다니며 컵을 찾은 뒤 위치를 알려준다.

아직 컵을 가져다 주는 수준에는 이르지 못했지만 고령자가 정해진 시간에 약을 먹었는지 확인하고, 같이 운동하며 자세를 교정해 주는 일도 가능하다.

연구진은 현장 활용이 가능한지를 테스트하는 실증작업에 착수했다.

고령자가 사는 경기 수원시의 가정 두 곳에 지난달 로봇을 제공했는데, 2개월간 같이 생활하며 기술을 검증한다.

이달부터는 경기 이천 소재 노인복지관에서 고령자 100명을 대상으로 정보제공, 대화, 기억 보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대전시 아파트 단지에서도 지난 7월부터 고령자 40명을 대상으로 실증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로봇 연구진은 고령자 대상 로봇을 이처럼 장기간 대규모로 실증하는 사례는 세계에서 처음 있는 사례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과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구 목적으로는 무료로 쓸 수 있고, 상업적인 용도로는 협의를 통해 기술을 이전받을 수 있다.

※위 포스팅이 문제있을 시 삭제처리 하겠습니다.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1007213915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