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정감사 안건에 ‘플랫폼 경제’ 선정
윤호중 “카카오 행보 하나하나가 큰 우려 낳아”
M&A로 점유율 올린 뒤 지배력 앞세워 유료 전환
카카오 둘러싼 업계·시장 반응 극명히 엇갈려

카카오가 핫이슈로 떠올랐다. 정치권이 카카오의 독점을 막기 위해 규제 입법에 속도를 내면서다.

업계에서는 카카오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을 막을 기회라는 반응과, 카카오로 인해 개선된 분야가 많고 혁신을 이끈 부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반응이 동시에 나오고 있다. 카카오는 상생을 모색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내부적으로 억울하다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협조 구할 땐 언제고 갑질 집단 매도”

10일 정보기술(IT) 업계와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내 대형 온라인 플랫폼 기업에 대한 ‘갑질 규제법’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이 법은 사실상 카카오를 겨냥한 것으로 정치권이 특정 국내 기업을 콕 짚어 규제를 추진하는 건 상당히 이례적이다. 그만큼 카카오의 문어발식 확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는 방증으로 읽힌다.

카카오 측은 “소상공인과 관련 파트너 주체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적극 경청하며 상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