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이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 기기용 표준 충전기 도입을 의무화하는 법을 만들 계획이다.

13일 야후파이낸스를 비롯한 외신들에 따르면 EU 행정부 역할을 하는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는 9월 중 표준 충전기 도입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제안할 예정이다.

이 법은 EU 역내 27개 회원국에 전자 기기 충전 표준을 통일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EU의 충전기 표준화 작업은 2011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삼성전자, 애플, 노키아, 화웨이 중 주요 업체들은 충전기 방식을 통일하기로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양해 각서에 자발적으로 서명했다.

이 작업으로 충전기 방식을 대폭 줄인 끝에 USB 2.0 마이크로-B 방식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하지만 업체들과 EC가 2018년 최종안을 도출하기 위해 협상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EU는 관련 법 제정을 통해 표준을 강제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풀이된다.

EU의 충전기 표준 도입 법안이 발효될 경우 애플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전망이다.

현재 애플은 라이트닝 케이블을 사용하고 있다. 반면 EU는 USB-C나 USB 2.0 마이크로-B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기기도 USB-C 방식 충전기를 사용하고 있다.

실제로 애플은 충전기 표준화에 강하게 반대했다. 애플은 충전기 표준을 강제할 경우 혁신이 저해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위 포스팅이 문제 있을시 삭제 처리 하겠습니다.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8132157505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