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의 차세대 CPU로 알려진 앨더레이크와 관련되어 최근 새로운 벤치마크 정보가 언급됐다.

금번 언급된 내용은 외신 Videocardz와 중국 포럼 NGA.cn에서 나온 정보로 먼저 앨더레이크의 최상위 프로세서인 i9-12900K는 베이스 클럭 3.9GHz에 최대 부스트 클럭 5.3GHz로 동작한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Cinebench R20 멀티코어 벤치마크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는데 12900K ES2 모델 기준으로 9,300+ 스코어를 기록했으며 12900K QS 모델은 11,300+ 스코어를 보였다고 전했다. 아울러 체급이 한 단계 낮은 i7-12700K의 경우 QS(추정)모델 9,500+를 기록했다고도 덧붙여 전했다.

해당 성능과 관련되어서는 AMD의 16코어 R9 5950X를 기준으로 들 수 있는데 R9 5950X가 시네벤치 R20 기준 10,400+ 스코어를 기록하는 만큼, 멀티코어 환경에 있어서 경쟁사 보다 더 높은 성능을 기대해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앨더레이크 CPU는 이미 여러 유출을 통해 알려진 사실과 같이 빅+스몰코어 즉 하이브리드 형태를 적용한 CPU인데 일부 윈도우 10에선 버그가 있어 보다 정확한 성능 측정이 안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즉 금번 벤치마크에 사용된 ES CPU는 윈도우 10에서 진행된 만큼 보다 하이브리드 아키텍처에 있어 최적화된 윈도우 11에서는 이 보다 더 좋은 성능을 보일수도 있다는 해석이다.

물론 인텔의 공식적인 CPU 출시와 더불어 구체적인 정보가 공개된게 아닌 현 상황인 만큼 당장 속단하기에는 이르나, 해당 정보가 사실일 경우 AMD의 3D-V Cache가 적용되지 않은 기존 AMD ZEN3 모델과 비교했을 때 거의 대동소이하거나 혹은 더 높은 성능을 보일 것으로 현재 예상되고 있다.

※ 위 포스팅이 문제 있을 시 삭제처리 하겠습니다.

출처 : https://kbench.com/?q=node/223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