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나노코리아 2021 개막식’ 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07.07

국내외 나노기술인과 나노융합기업의 교류·협력의 장인 ‘나노코리아 2021’이 7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19회를 맞이하는 ‘나노코리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이 공동 주최하고, 나노기술연구협의회와 나노융합산업연구조합이 공동 주관하며, 양 부처 산하의 11개 주요기관이 후원기관으로 참여한다.

나노코리아는 최신 연구성과와 다양한 첨단 응용제품을 선보이는 국제행사로 세계 3대 나노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올해는 노벨물리학상 수상자 등 저명한 나노석학들이 심포지움에서 강연을 진행한다.

또 나노융합기술의 역할과 최신 트렌드를 조망하기 위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대·중소기업 및 주요 연구소 등이 전시회에 참여했다.

먼저, 개막식에는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 산업부 박진규 차관과 나노 관련 국내 주요인사 20여명이 참석하여 ‘나노코리아 2021’ 개최를 축하했다.

이어 나노기술 및 산업의 현재와 미래트렌드를 조망하는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국제심포지엄’과 ‘나노융합전시회’ 행사를 사흘 동안 진행한다.

먼저 국제심포지엄에서는 ‘나노에너지 분야에 대한 집중조명’을 주제로 나노에너지, 나노바이오, 나노소자, 나노소재, 나노매뉴팩처링, 나노안전성 등 12개 기술 분야에서

총 35개의 세션을 통해 17개국 952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특히 3일간 이어지는 주제 강연에서는 세계적인 나노석학 옌스 노스코브 교수(덴마크공과대학교)의 ‘에너지 촉매’

조슈아 양 교수(서던캘리포니아대학교)의 ‘POST-CMOS’, 에드워드 서전트 교수(토론토대학교)의 ‘적층형 태양전지’

박남규 교수(성균관대학교)의 ‘태양전지용 페로브스카이트’ 등이 실시간 온라인 강연으로 진행된다.

첫날인 7일에 진행되는 기조강연과 주제강연은 유튜브로 생중계되어 무료로 누구나 강연에 참가할 수 있으며,

기타 강연들의 경우 참가신청을 통해 유료로 온라인 시청할 수 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7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린 ‘나노코리아 2021 개막식’ 에 참석해 삼성의 ‘GAA Based 3nm Wafer’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07.07

‘나노컨버전스 특별세션’은 나노기술연구협의회에서 운영하고 있는 학술지인 ‘나노컨버전스'(2021년 6월)의 핵심 논문들을 강연한다.

짧은 기간 동안에 우리나라 학술지 중 최고 수준에 도달하여, 앞으로 우리나라 나노기술력 견인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반인 및 학생들이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퍼블릭세션은 2000명이 넘는 지원자가 접수하였을 만큼 반응이 뜨거웠다.

공개강연, 진로교육을 진행하는 한편, 학생들에게 사전에 실험키트를 무료로 제공하고 온라인 소통방식으로 3종류의 실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나노융합전시회에서는 삼성, LG,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270개 기업(기관)이 475개 부스에서 나노융합기술 및 관련분야(스마트센서, 접착·코팅·필름, 레이저, 첨단세라믹)의 첨단융합기술과 응용제품을 전시한다.

특히, 나노융합기술 분야에서는 기존 소재 대비 높은 성능을 구현하는 나노신소재와 신소재 제조의 기반이 되는

나노공정 및 측정·분석장비, 삼성전자의 최신 메모리반도체, LG의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 등이 소개된다.

나노융합 연구개발(R&D) 성과 홍보관에서는 한국형 뉴딜 실현을 위한 나노기술을 주제로 정부 나노 연구개발 성과물 53종이 전시된다.

한편 전시장 내 오픈 강연장에선 ‘차세대 배터리와 나노융합기술’을 주제로 삼성전자, 엘지에너지솔루션 등 10개 기업이 참여하여

배터리의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탄소나노튜브 등 나노소재 및 부품 개발 방향을 함께 모색한다.

또한 코로나19로 직접 참가하지 못하는 해외기업 및 해외바이어를 위해 해외 5개국 26개 기업의 기술과 제품을 홍보하는 무인부스를 설치ㆍ운영하고

미국, 일본, 캐나다 등 7개국 30명의 해외바이어 대상 전시현장가이드(아바타)를 통해 사업 파트너를 매칭해주는 비대면서비스가 국내 최초로 실시된다.

개막식에서는 국내 나노기술 연구혁신과 나노융합산업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 및 기업인에 대한 포상도 진행됐다.

연구혁신분야는 마찰전기 발전소자의 신소재 개발 및 에너지하베스팅 기술을 세계 최초로 의료전자기기에 적용한 김상우 성균관대 교수가,

산업기술분야는 독일, 일본에 전량 의존했던 ‘디스플레이 보호필름용 나노코팅제’ 국산화에 성공한 에버캠텍이 각각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이와 함께 과기부 장관상(6점), 산업부 장관상(6점)도 수여됐다.

임혜숙 과기장관은 “나노기술은 범용기술로서 다양한 기술·산업에 적용 가능하다”며 “소부장·반도체·탄소중립·코로나 등 글로벌 이슈 해결에도 결정적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4월 양부처가 참여하여 수립한 제5기 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에 따라 R&D, 산업화, 인프라, 인력양성 등 주요사업도 부처간 적극 협력하여 추진할 예정이다”며 “이를 통해 당면과제 해결에 기여하고,

나아가 세계 4위 수준인 대한민국 나노기술이 명실 공히 글로벌리더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친환경 디지털 경제를 구현하고 반도체, 바이오, 미래차 등 빅3 신산업을 육성하는데 핵심기반이 되는 나노기술의 역할이 점점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나노기술의 산업적용을 가속화하기 위해 ①나노기업과 수요산업간 다양한 제휴 관계 구축 ②과기부의 혁신적인 성과를 제품화하는 이어달리기, 과제기획부터 같이하는 함께달리기 추진 ③나노소재의 스케일업 한계 극복을 위해 나노소재기업과 장비기업의 협업을 촉진할 것”이라며 “이를 적극 뒷받침하기 위해 과기부와 공동으로 기획 중인 ‘나노융합2030 사업’을 종전보다 2배 이상 규모가 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위 포스팅이 문제 될 시 삭제처리 하겠습니다.

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707172854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