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개막전에 나타난 윤석열 후보, 2030 겨냥 행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가 e스포츠 관람을 위해 롤파크에 방문했다.
윤석열 후보는 12일, 롤파크 LCK 아레나에 직접 방문해 T1과 광동 프릭스가 맞붙은 2022 LCK 스프링 시즌 개막전 2경기를 관람했다. 현장에는 윤석열 후보 외에도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도 함께 참석했으며, 하태경 의원과 원희룡 정책본부장도 합석해 30분가량 진행된 1세트를 관람한 뒤 퇴장했다.
윤석열 후보의 이번 방문은 현재 캐스팅 보트로 평가받고 있는 2030세대를 공략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더불어 윤석열 후보가 e스포츠와 관련된 공약 발표도 있었던 만큼 해당 공약에 대한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행보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윤석열 후보는 12일 오전에 진행된 게임 관련 공약 발표 행사에서 통해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 의무화와 e스포츠 지역연고제 등을 내걸었다. 이 밖에도 게임 소액사기 전담 수사 기구 설치, 장애인 게임 접근성 강화 등도 언급했다. 윤석열 후보 측은 조만간 2차 게임 공약 발표를 가질 예정이다.

출처 : https://www.gamemeca.com/view.php?gid=1673748

문제가 될 시 삭제 하겠습니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