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사진출처: 롤 e스포츠 공식 홈페이지)

올 한 해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를 총결산하는 대회이자, 하이라이트인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시즌이 코앞까지 다가왔다. 코로나19 델타 변이로 인해 아직까지도 정확한 일정과 개최지 등이 결정되진 않았지만, e스포츠 팬들이 기대하는 2021년 최고의 이벤트라는 사실엔 변함이 없다.
지난 5일을 기점으로 롤드컵 진출팀도 모두 결정됐다. 국내 리그인 LCK와 중국 리그인 LPL은 작년 롤드컵과 올해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서의 성적을 인정받아 4장의 롤드컵 진출 티켓을 받았으며, 나머지 4대리그인 유럽 리그 LEC, 북미 리그 LCS는 각각 세 장의 롤드컵 진출 티켓을 확보한 상태다. 그룹 스테이지 격돌이 확정된 4대 메이저 리그 전력을 분석해보고 대회 양상을 점쳐보자. 
LCK의 흥망성쇠를 모두 겪었던 4개의 근본 팀 출격

▲ LCK의 근본 팀들이 총 집합했다 (사진출처: 롤 e스포츠 공식 홈페이지)

LCK의 롤드컵 진출 결과는 참으로 독특하다. 소위 ‘근본’이라 할 수 있는 유서 깊은 팀들이 모두 롤드컵에 합류했다. 작년 롤드컵 우승팀인 ‘담원 기아’를 포함해 롤드컵 2회 우승 경력이 있는 젠지, 3회 우승 경력의 T1, 그 T1의 라이벌이었던 락스 타이거즈를 이은 한화생명 e스포츠가 각각 순서대로 1시드부터 4시드를 차지했다. 그야말로 LCK의 전성기와 암흑기, 모든 역사가 담긴 구성이라 할 수 있다.
선수 라인업도 굉장하다. 우선, LCK는 물론 세계를 대표하는 미드라이너 4인 ‘쇼메이커’ 허수, ‘비디디’ 곽보성, ‘페이커’ 이상혁, ‘쵸비’ 정지훈이 모두 롤드컵에 진출했다. 이 4명이 그동안 쌓아온 커리어는 말할 것도 없으며, 당장의 기량도 상당히 뛰어나 해외에서도 이들의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 원거리 딜러 또한 ‘고스트’ 장용준, ‘룰러’ 박재혁, ‘테디’ 박진성, ‘데프트’ 김혁규 등 국내외 대회에서 맹위를 떨쳤던 선수로 구성돼 있다. 다른 포지션도 경험이 적은 몇몇을 제외하면 쟁쟁한 로스터가 구성됐다.
다만, 한 가지 걱정되는 부분이 있다면 서머가 아닌 스프링 시즌의 1위부터 4위가 롤드컵에 진출했다는 점이다. 아무래도 당장의 기량을 나타내는 성적은 스프링보다는 서머 시즌이라고 할 수 있는 데다가, 메타 측면에서 봐도 서머 시즌이 롤드컵 시즌과 더 유사할 것은 자명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화생명 e스포츠를 제외한 세 팀은 스프링은 물론 서머에서도 좋은 성적을 낸 팀이며, 한화생명 또한 서머 성적은 안 좋을지언정 서머 막판에 각성을 이뤄냈고, 그 기세를 타고 롤드컵 진출까지 성공했다는 점에서 오히려 최근 실력을 가장 잘 반영한 로스터라고 해석하는 전문가도 많다. 근본 팀으로 구성된 LCK가 제왕의 자리를 굳건히 할 수 있을지 주목해보자.

출처 : https://www.gamemeca.com/view.php?gid=1666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