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7 종료에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은 윈10을 사거나, PC를 교체해야 합니다. 이렇게 나가는 비용만 7800억원 정도로 추산됩니다. 한컴구름은 윈도우에 종속된 국내 OS(운영체제) 시장 환경을 개선하고, 국민 혈세를 아낄 수 있습니다.”

이상걸 한글과컴퓨터 구름플랫폼사업팀 차장은 인터뷰 내내 윈도우가 점령한 OS 시장에 한컴구름 존재 이유를 설명하는데 공을 들였다. 이 차장은 “정부사용 PC를 개방형OS로 바꾸면 기술지원과 업그레이드를 무료로 계속 받을 수 있습니다”며 “엄청난 비용 절감을 할 수 있습니다”고 강조했다. […]

이 차장은 기자 앞에서 한컴구름을 시연했다. 첫눈에 들어온 느낌은 ‘윈도우와 별반 차이가 없다’였다. 하단 작업 툴바(Tool-Bar) 및 아이콘 모양이 윈도우와 흡사했다.

“한컴구름은 처음 만들 때 리눅스(Linux) 데비안(Debian)을 기반으로 만들었습니다. 윈도우 기반 UI(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도입해 윈도우에 익숙해진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리눅스는 레드햇(Redhat), 데비안, 우분투(Ubuntu), 수세(SUSE), 페도라(Fedora) 등 전세계 500~600개 버전이 있다. 이 중 데비안은 가장 개발자 커뮤니티가 활성화돼 있는 버전이다. […]

하지만 사용자 입장에선 한컴구름을 윈도우처럼 만들었을 뿐이지 윈도우는 아니다. PC는 윈도우, 모바일은 안드로이드로 양분돼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기자 입장에선 한컴구름이 불용품처럼 느껴졌다.

이 차장은 “리눅스에서 구동되는 대부분의 소프트웨어를 한컴구름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최근 소프트웨어 업계 분위기가 멀티플랫폼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한컴도 ‘한글’ 및 ‘한컴오피스’를 리눅스 버전으로 개발중에 있습니다. 리눅스용 한글뷰어는 이미 출시됐고, 편집기능이 되는 한글은 10월말, 한컴오피스는 연말내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국내 이용자들이 윈도우에 익숙해져있어서 그렇지, 리눅스 기반 OS도 윈도우와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작업을 문제없이 수행할 수 있습니다.” […]

“요즘 많은 업무환경이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되고 있습니다. 한컴구름을 이용해 오피스웹에 접속하면 한글, 한워드, 한셀(엑셀 한컴버전), 한쇼(PPT 한컴버전) 등을 프로그램 설치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 외 각종 소프트웨어, 게임도 클라우드(SaaS)로 전환되고 있습니다. 액티브X, 플러그인 등도 점차 사라지고 있습니다. 윈도우에 목맬 이유가 하나도 없습니다.”

한컴구름은 ‘크로미엄(Chromium)’ 웹브라우저를 제공 중이다. 구글에서 만든 크롬의 다른 버전이다. 기자가 느끼기엔 로고 색깔만 다를 뿐 큰 차이를 발견할 수 없었다. 리눅스 기반이라고 해서 인터넷 사용환경이 불편하지 않다는 얘기다.

한편 이상걸 차장은 산업공학을 전공했으며 2007년 한컴에 입사했다. 프로젝트 기획 등을 맡아오다 지난 2016년 구름팀에 합류했다.


출처 URL

https://www.clien.net/service/board/news/15234288?od=T31&po=0&category=&groupC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