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한국형 뉴딜’이 맞물리면서 공공 부문 IT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이 빨라질 가능성이 커졌다.

2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한국형 뉴딜 일환인 ‘디지털 뉴딜’ 정책에 따라 중앙부처, 시도 등의 행정정보시스템을 클라우드 서버 환경으로 대폭 전환된다.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통해 디지털 뉴딜 등을 골자로 한 한국판 뉴딜을 본격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사실 그간 공공 부문에서 클라우드 전환이 추진되지 않은 것은 아니나 보안 우려 등으로 인해 전환이 더뎠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늘어난 디지털 수요를 경험한 덕분에 공공 부문 클라우드 전환이 단숨에 이뤄질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이미 민간 부문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원격근무 등으로 인한 클라우드 전환을 촉진하는 전환점이 되고 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빌드 2020’에서 “2년이 걸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2개월 만에 이뤄졌다”고 언급한 바 있다.

현재 행안부가 파악하고 있는 바에 따르면 공공 부문 정보시스템의 17% 내외만이 민간 기업의 데이터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나머지 83%는 자체 운영중이다.

이는 서버, 스토리지 등 장비 기준으로 따지면 18만대 이상되는 규모다.

행안부는 그러나 이중 절반 정도는 민간 클라우드를 이용해도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자체 운영하던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옮길 경우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등 정부 데이터센터에서 모두 수용하기에 한계가 있기도 하다.

하 과장은 “83% 중 절반 정도는 민간 클라우드로 가도 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10만 대 이상이 민간의 도움을 받아야 할텐데 민간 클라우드 업체가 이를 수용할 수 있는지 등은 협의해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정말 중요한 시스템은 개별 운영 대신 재해복구 등을 전문적으로 지원하는 민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로 이전하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행안부는 정확한 정보시스템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하반기 실사에 나설 방침이다.

이후 해당 기관과 협의, 민간 클라우드와 공공 데이터센터를 이용할 시스템을 나누는 작업에 들어간다. 매년 클라우드로 전환하는 시스템 규모는 전체의 15%로 예상한다.

공공 부문 클라우드 전환이 본격화되면 KT,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NHN 등 클라우드 보안인증을 획득한 국내 IT기업들의 수혜도 기대된다. 아직까지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 중 클라우드 보안인증을 받은 곳은 없다.

인용 및 출처:http://inews24.com/view/1270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