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 달 사이에 한국과 일본에서 리니지M 최고 레벨 달성 이벤트가 연달아 진행, 양국의 자존심이 걸린 레벨업 경쟁으로 치닫고 있다.

리니지M은 만레벨의 개념이 존재하지 않는 ‘무한’ 레벨 시스템을 채택했다. 그래서 ‘리니지M’에서 최고 레벨은 누군가에게 영광이자 부러운 시선을 한 몸에 받을 수 있는 업적으로 통한다.

4일 엔씨소프트 재팬에 따르면 지난 1일 데포르쥬 01서버 유저가 일본 최초로 88레벨을 달성, 10일까지 버프 NPC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국내는 지난 4월에 90레벨을 달성한 유저가 등장했지만, 일본은 이제서야 88레벨이 등장한 것. 그러나 국내와 일본 서비스 시기를 고려한다면 일본도 국내 못지않게 레벨업에 매진하고 있는 것

으로 풀이된다.

엔씨소프트에 따르면 지난해 7월 89레벨 달성 축하 이벤트에 이어 90레벨 이벤트도 진행했다고 밝혔다.

리니지M의 국내 빌드는 2017년 6월 21일, 일본 빌드(현지 서비스 이름, リネージュM)는 2019년 5월 29일에 출시해 약 2년 정도의 차이가 있다. 다만 일본 빌드는 국내에 비해 일부 콘텐츠와 레벨 디자인이 달라 상대적으로 레벨업이 쉽지만, 어디까지나 상대적인 수준이다.

이를 두고 관련 커뮤니티에서 국내는 ‘하자’ 서버, 일본은 ‘놀자’ 내지 ‘반놀자’ 서버처럼 부르기도 한다.

지난해 2월 리니지M 세 번째 에피소드 ‘이클립스’를 소개하는 자리에서 당시 이성구 리니지 유닛장은 “89레벨에서 90레벨 달성까지 4년이 걸리는 것을 약 4분의 1수준인 9개월로 단축한다”라고 언급할 정도로 리니지M의 무한레벨은 시간 투자와 더불어 레벨업 유료 아이템이 필수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89레벨에 이어 90레벨 달성 이벤트도 진행했다”라며 “공지만 하지 않았을 뿐 인게임 이벤트로 진행했다”고 말했다.


출처 URL : https://www.bei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326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