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파국 치닫는 南北, 사이버상은 이미 전쟁터

네이버, 카카오톡 활용해 정보 탈취 등 사이버 스파이 행위 지속적으로 감행
대규모 사이버테러 감행 가능성도 배제 못해…사이버위기 경보 수준 높여야

문재인 정부의 남북관계에 있어 가장 큰 상징이었던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이하 연락사무소)가 북측에 의해 일방적으로 폭파된 이후, 남북 관계가 최악의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

북한은 17일 오전 금강산관광지구·개성공업지구에서의 군부대 전개, 비무장지대에서 철수한 초소 재진출, 접경지역에서 군사훈련 재개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어제 폭파시킨 연락사무소의 폭파 사진과 영상을 연이어 공개했다.

이에 청와대도 문 대통령을 인격적으로 모독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향해 무례하고 몰상식하다며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북측의 행위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사태의 결과는 전적으로 북측이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사퇴 의사를 밝히는 등 ‘대북삐라’ 살포를 빌미로 틀어진 남북 관계가 출구 없는 암흑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

조만간 군사도발 등 군사적 긴장행위까지 발생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한반도의 긴장감도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북한 정부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추정되는 해커조직들의 국내 사이버공격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버상은 이미 북한의 정밀 타깃 공습이 진행 중인 상황이라 대규모 사이버테러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