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IT기업들이 잇따라 초대형 데이터센터를 늘리고 있다.

클라우드 사용 확대로 서버 용량 등 데이터센터 수요가 증가하면서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4일 NHN은 경남 김해에 두 번째 데이터센터인 ‘토스트 클라우드 센터(TCC2)’ 건립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HDC현대사업개발과 함께 5천억원을 들여 김해 부원지구 약 2만평 부지에 데이터센터와 연구개발(R&D)센터를 짓는다. 연내 착공해 2022년 준공할 계획이다.

이번에 설립되는 TCC2는 10만 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하는 ‘하이퍼 스케일’급 규모로, 경기 판교에 있는 TCC1보다 4배 더 크다. NHN의 자체 ‘토스트 클라우드’ 서비스를 확장하기 위한 용도다.

NHN은 지난해 북미와 일본 리전을 설립하며 해외 서비스까지 확장하는 등 대외 사업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출처 http://inews24.com/view/1271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