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이 그룹 스테이지 B조를 1위로 통과한 T1을 맞아 이렇다할 힘을 쓰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한화생명의 손대영 감독은 “밴픽적으로 내가 많이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달하고 싶다”고 전했다.

한화생명은 22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 A홀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토너먼트 스테이지 8강 T1과 경기서 0-3으로 패배했다. 경기 전부터 큰 전력차가 예상됐지만 한화생명은 이렇다할 반격을 하지 못하고 무너지고 말았다.

경기 후 기자단 인터뷰에 나선 손대영 감독은 객관적인 패인으로 ‘긴장감’과 ‘밴픽 실수’를 꼽았다. 손대영 감독은 “선수들이 8강 무대에서 긴장을 좀 했었다. 여유가 없는 모습이 겹치다보니 잘 안풀렸다”며 “밴픽적으로도 내가 잘 못했다는 느낌이 든다.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상세 밴픽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손대영 감독은 바루스의 원거리 딜러 기용에 대해 “내부 의사소통 과정에 있어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무대에 올렸다. 보여줄 수 있는 것에 비해 펼치지 못한 것이 많다”고 밝혔다. 이어 블루 사이드의 유미 밴에 대해선 “팀적인 성향이다”고 덧붙였다.

T1과의 경기 소감에 대해 손대영 감독은 “확실히 강팀이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손대영 감독은 “담원과 스크림(연습 경기)은 가끔 했었다. 오늘 경기 이후 담원, T1 모두 잘하는 팀이라는 것을 느꼈다”고 전했다

출처: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109&aid=0004496746